즐겨찾기 추가 2021.09.17(금) 23:08
탑뉴스 경제인 기획특집 기자수첩·칼럼 기업소식
충남도, 민항·공공기관 이전 등 6대 현안 요청

- 양승조 지사, 대천해수욕장 방문 김부겸 총리 만나 현안 설명
- 방역 상황 점검·수출기업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도

2021년 07월 21일(수) 19:45
[충남/koeco]문용수 기자 = 충남도가 충남민항,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등 6대 현안을 추려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 20일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양 지사와 김 총리는 대천해수욕장 진입도로에 설치한 검역소와 머드광장, 백사장 등을 차례로 돌며 차단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상황 등을 살폈다.

양 지사와 김 총리는 또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보령 청소농공단지에 위치한 수산물 수출기업을 찾아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방역 점검 과정 등에서 양 지사는 △충남 군비행장 민항시설 건설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가로림만 교량 건설(국도38호선) △충남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설치 △보령화력발전 조기 폐쇄 피해 지원 등을 김 총리에게 설명하며 정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충남 군비행장 민항시설 건설은 충남의 하늘길을 열기 위한 사업이다.

서산 해미비행장에 2025년까지 450억 원을 들여 터미널과 계류장, 유도로, 진입도로 등 공항 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 지사는 △지역 주민 항공 서비스 소외 해소 △충남 혁신도시 지정, 해미순교성지 국제성지 지정, 서해선 고속화를 비롯한 공항 연계 교통망 확충 등 미래 항공 수요 증가로 충남민항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내년 정부예산에 기본계획 수립비 15억 원을 반영하거나 올해 3분기 예타 대상으로 선정해 달라고 말했다.

가로림만 해양정원과 관련해서는 △해양생태 보존 △지역 갈등 해소 △탄소중립 실현 등을 위해 필요하다며 예타 통과 및 내년 설계비 91억 원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이 사업은 충남 서산·태안 가로림만 일원에 내년부터 2026년까지 2448억 원을 투입, 갯벌 생태계 복원과 해양정원센터 조성, 홍보관 운영 등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가로림만 해상교량은 태안 이원 만대항에서 서산 대산 독곶리까지 2.5㎞ 규모이며, 연결도로까지 5.61㎞를 건설하는데 드는 사업비는 총 2983억 원이다.
이 교량은 가로림만 국도38호선 노선 지정이 국토교통부 제2차 국가도로종합계획(2021∼2030)에 신규 반영되며 건설 근거를 마련했다.

양 지사는 가로림만 해상교량이 건설되면 인근 국가산단과 대산석유화학단지, 대산항, 발전소 등의 산업물동량 증진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관광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예타 통과 지원을 건의했다.

양 지사는 또 정부가 충남과 대전을 뒤늦게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해 지역 불균형 해소 계기를 마련했으나, 후속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기대와 신뢰감이 낮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인구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절반을 넘어선 초유의 불균형 상황 속에서 국가균형발전 정책이 절실하며, 혁신도시별 균형적인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충남 혁신도시에 공공기관이 우선 이전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가칭) 설치는 충남 혁신도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필요하다며, 삽교역 설치를 반영해 서해선 복선전철 총 사업비를 조정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탈석탄 정책에 따라 지역경제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며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말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라 고용은 526명이 줄고, 지역 인구는 1578명이 감소했으며, 소비지출은 190억 원가량 준 것으로 분석됐다.
양 지사는 2050 탄소중립 정책 성공 추진을 위해서는 '공정한 전환'이 필요하지만, 화력발전 폐쇄 선도지역의 경제 침체 가시화 시 추진 동력이 약화될 우려가 있다며 △LNG냉열 활용 냉매물류단지 기반 구축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기반 구축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LNG 냉열 활용 냉매 물류단지 기반 구축은 보령시 오천면 일원에 350억 원을 들여 보령LNG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활용한 냉동창고 운영을 사업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기반 구축은 보령시 오천·주포면 일원에 300억 원을 투입해 전기차 배터리 잔존 성능 실시간 평가시스템 구축 및 폐배터리 선별 프로세스를 개발한다는 내용이다.

양 지사는 LNG 냉열 활용 냉매 물류단지 기반 구축을 위해 내년 정부예산 30억 원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50억 원의 정부예산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해수욕장과 수출기업 방문 이후 김 총리는 부여 스마트원예단지를 별도로 방문, 소멸 위기 농촌지역의 특성화 전략 창출을 통한 지역 활성화 모범사례를 살폈다.
기자이름 문용수 기자
이메일 goddt94@gmail.com
문용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제호 : 코리아인경제신문|등록번호 : 인천, 아01493|발행인·편집인 : 황신민 |발행일 : 2015. 3. 2 | 인천광역시 부평구 원적로 288, 가동 102호(산곡동, 삼보아파트)
기사제보 : ggh7000@hanmail.net대표전화 : 041-669-7000 | 팩스 : 041-337-1790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신민
[ 코리아인경제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