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3.08(월) 17:33
탑뉴스 경제인 기획특집 기자수첩·칼럼 기업소식
충북도, 1월 고용률(OECD기준) 66.9% 전국3위

실업률 전국 2위(낮은순)으로 전년동월 11위 대비 순위 큰폭 상승

2021년 02월 18일(목) 19:10
[충북/koeco]황신민 기자=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월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충북의 고용률(OECD기준)은 66.9%로 전년동월 대비 –1.0%p 감소하여 전국 3위를 유지하고, 실업률은 전년동월 수준(4.2%)을 유지하여 순위로는 11위에서 전국 2위(낮은순)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취업자는 대폭 감소(전년동월 대비 –3.7%, 982천명)하고, 실업자는 급증(전년동월 대비 +36.2%, 417천명)한 상황 속에서도 충북의 고용률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전국대비 충북의 비교우위를 보면 고용률(OECD기준)은 전국 평균 고용률 64.3% 대비 2.6%p 높고, 실업률은 전국평균 5.7% 대비 1.5%p가 낮아 전국적인 고용위기 속에서도 충북의 고용 지표가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한편 1월 취업자 수는 83만 1천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3.2%인 2만 7천명이 감소하였는데, 분야별로 살펴보면 코로나 19 확산으로 도소매·숙박음식업(-17.1%, 27천명)을 중심으로 자영업자가 크게 감소(-7.4%, 14천명)한 반면, 제조업 종사자는 21만 1천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2만명이 증가(+10.3%)했다.(전국의 제조업 종사자는 4만6천명 감소, -1.0%), 이는 2010년대 들어 제조업 중심으로 산업 구조를 강화하여 부가가치 기준 제조업 비중이 2009년 38.5%에서 2018년 48.6%로 확대되는 등 제조업 중심의 산업기반을 꾸준히 육성해 온 결실이다.

충북도는 향후 바이오, 반도체뿐만 아니라 태양광, 2차 전지 등 에너지산업, 수소차 등 신성장산업 육성으로 충북의 고용시장을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대한 지원 대책을 강화하고, 직업전환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는 직업전환 교육 훈련을 지원하는 등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다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앞으로 소상공인을 비롯하여 다양한 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 대책을 강화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여 전 도민이 고용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기자이름 황신민 기자
이메일 tlaldjf@naver.com
황신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제호 : 코리아인경제신문|등록번호 : 인천, 아01493|발행인·편집인 : 황신민 |발행일 : 2015. 3. 2 | 인천광역시 부평구 원적로 288, 가동 102호(산곡동, 삼보아파트)
기사제보 : ggh7000@hanmail.net대표전화 : 041-669-7000 | 팩스 : 041-337-1790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신민
[ 코리아인경제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