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9.17(금) 23:08
탑뉴스 경제인 기획특집 기자수첩·칼럼 기업소식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1차, 오는 7월 분양 예정

규제지역 범위 확장에 지방 중소도시 풍선효과 생겨… 청약 수요 증가 추세

2021년 07월 14일(수) 19:44
㈜모아종합건설이 선보이는 고품격 프리미엄 아파트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1차’가 오는 7월 분양을 앞두고 실수요자들 및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1차는 충청남도 홍성군 내포신도시 RH5-2 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2층~ 최고 지상 24층 10개동, 총 870세대 규모로 수요층이 두터운 전용 84㎡ A/B타입으로 구성된다. 향후 조성될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2차 840세대(예정)의 추가 분양까지 이뤄지면 총 1,710세대(예정)의 내포신도시 내 최대 규모의 대단지 브랜드타운 아파트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전세대 남향위주 배치와 넓은 동간 거리 확보로 개방감이 우수하며, 채광 및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4Bay 판상형 구조 설계가 돋보인다. 이에 더해 드레스룸, 팬트리, 광폭거실 등 모아미래도만의 혁신평면 설계를 도입했으며 단지별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혁신도시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1차는 정부의 규제지역 범위 확대 지정으로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와 투자수요가 동시 유입되고 있다. 비규제 지역에 공급되는 아파트인 만큼 신청지역별 예치금액 이상, 청약 통장가입 후 6개월 이상 경과하면 주택소유자 및 세대주, 세대원 모두 1순위 청약 신청, 전국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주택담보대출 비율(LTV)도 최대 70%까지 적용돼 규제지역 대비 자금 마련도 손쉬운 편이며 분양가상한제 적용 아파트로 현 시점 주변 시세 대비 낮은 분양가로 책정되어 외부 투자수요도 많다.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는 행정 및 교통 등 생활 편의성을 만족하는 주거 인프라를 구축 중으로, 대규모 행정타운이 구성될 계획이다. 충남도청, 충남도의회, 충남도지방경찰청, 충남도교육청, 충남개발공사, 국토정보공사 등 122개소 공공기관이 이전되고 신설된 행정타운 프리미엄으로, 인구 증가 및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각종 인프라가 마련되면서 높은 미래가치를 갖출 전망이다.

더불어 충남혁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제2차 공공기관 이전 및 신설기관 유치로 인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내포도시 내 첨단산업단지 및 국가혁신클러스터 등 직주근접 환경이며, 배후수요도 확대될 예정이다. 현재 내포신도시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이후 매매가 및 아파트 호가가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게다가 수도권 일대 및 충청권을 연결하는 핵심 입지에 위치하기에 주변 지역으로의 안정적인 교통망을 확보했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으로 서해선·장항선 복선전철이 연장될 계획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을 보유하며, 내포신도시 어디든 빠르게 이동 가능한 인근 버스노선을 다수 보유했다. 당진-대전간 고속도로 진입도 용이하며, 홍성역도 이용하기 편하다.

이 외에도 단지 앞 홍북초, 중심학원가 등 도보권 내 우수한 교육환경을 지녔으며, 중심상업지구 등 신도시 인프라 및 충남스포츠센터, 풍부한 녹지환경, 상업시설, 수변공원을 걸어서 누릴 수 있는 여러 편리한 생활인프라를 마련했다.

한편 내포신도시 모아미래도 메가시티 1차 견본주택은 7월 중 오픈 예정이며, 충남 홍성군 홍북읍 신경리 276-10에 위치한다.
기자이름 황신민 기자
이메일 tlaldjf@naver.com
황신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제호 : 코리아인경제신문|등록번호 : 인천, 아01493|발행인·편집인 : 황신민 |발행일 : 2015. 3. 2 | 인천광역시 부평구 원적로 288, 가동 102호(산곡동, 삼보아파트)
기사제보 : ggh7000@hanmail.net대표전화 : 041-669-7000 | 팩스 : 041-337-1790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신민
[ 코리아인경제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