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송의 원조’ 가수 박인희 씨, 충남 태안 홍보대사 위촉!

인사
‘포크송의 원조’ 가수 박인희 씨, 충남 태안 홍보대사 위촉!
-2일 군청 대강당서 위촉식, 지난해 홍보대사 운영 조례 제정 후 첫 사례-
-1969년 데뷔해 현재까지 활동 활발, 올해 ‘태안 공감 콘서트’로 태안과 인연-
-“기쁜 마음으로 수락, 태안군이 앞으로의 제 음악 인생에 큰 부분 차지할 것”-

  • 입력 : 2024. 07.03(수) 05:10
  • 류제석 기자
2일 군청 대강당에서 열린 위촉식 모습.
[코리아인경제신문/태안] 류제석 기자 = ‘대한민국 포크송의 원조’ 가수 박인희(79) 씨가 충남 태안 알리기에 앞장선다.

태안군은 2일 군청 대강당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한 공직자와 군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가수 박인희 씨를 군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촉식은 위촉장 수여와 기념촬영, 가세로 군수의 감사 인사와 박인희 씨의 소감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로써 박인희 씨는 지난해 10월 ‘태안군 홍보대사 운영에 관한 조례’ 제정 후 첫 홍보대사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박인희 씨는 1969년 그룹 ‘뚜아 에 모아(Toi et Moi)’로 데뷔했으며, 당시로서는 드문 남녀 혼성그룹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1970년 발매된 2집 앨범의 타이틀곡 ‘그리운 사람끼리(박인희 작사·작곡)’는 국내 여성 포크가수가 발표한 최초의 창작곡으로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1971년 TBC가요대상 중창단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동아방송 ‘3시의 다이얼’, KBS ‘안녕하세요, 박인희입니다’ 등 라디오 진행자로도 활약했다. 대표곡으로는 ‘모닥불’, ‘그리운 사람끼리’, ‘하얀조가비’ 등이 있으며 최근인 올해 6월에도 연세대학교에서 단독 콘서트를 갖는 등 현재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월 ‘태안 공감 콘서트’에 출연해 따뜻한 목소리로 군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며 태안과 인연을 맺은 박인희 씨는 당시 공연에서 성원해 주신 태안군민들에 깊은 감동을 받아 기쁜 마음으로 홍보대사직을 수락했다며, 앞으로 태안의 발전을 위해 작은 보탬이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인희 씨는 “태안군, 그리고 6만여 군민 여러분이 앞으로의 제 음악 인생에 많은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며 “홍보대사로 위촉해 주셔서 마음 깊이 감사드리고, 홍보대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언제 어디서나 태안군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세로 군수는 “국내 가요사에 큰 족적을 남기신 박인희 님을 태안군 홍보대사로 모실 수 있어 영광”이라며 “박인희 님의 아름다운 인생을 응원하고 앞으로도 태안군을 위해 많은 활동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