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제21회 면천읍성 진달래 민속축제 성황리에 개최

탑뉴스
당진시, 제21회 면천읍성 진달래 민속축제 성황리에 개최
  • 입력 : 2024. 04.22(월) 11:11
  • 류제석 기자
당진시, 제21회 면천읍성진달래 민속축제
[코리아인경제신문/당진] 류제석 기자 = 면천읍성 일원에서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제21회 면천읍성 진달래 민속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틀간 이어진 축제에서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진달래비빔밥 만들어 먹기, 버스킹, 음악회, 어쿠스틱 밴드 공연, 몽산 가요제와 댄스 페스티벌 등이 펼쳐졌고, 원동리부녀회 먹거리 부스와 다양한 푸드트럭을 운영했으며 당진의 대표 민속주인 면천두견주 제조시연 부스가 큰 인기를 끌었다.

또한 무형유산 단청장 체험, 대장간 시연 행사 등을 진행하며 문화유산의 정취를 느낄 수 있었고, 당진시 향토 무형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마보무예이십사기(馬步武藝二十四技)를 재현해 관광객에게 큰 볼거리를 제공했다.

면천읍성 인근 영랑효공원, 면천은행나무, 3.10 학생독립만세운동 기념관, 골정지 등에서도 행사가 이어지며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면천은 백제시대 군사적인 요충지인 몽산성이 있어 백제 부흥운동 당시 백제유민의 피성(避城)역할을 했고, 고려 개국 공신 복지겸과 박술희가 살았던 풍수지리적인 요지이며 조선시대 성의 특징이 잘 보이는 면천읍성, 동학농민전쟁 당시 동학군이 우리 나라 전지역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전투를 벌여 유일하게 승리한 승전목 등 각종 문화유적이 산재해 있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보존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면천읍성 복원 사업을 비롯한 면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