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이원 해상교량 건설 선제 대비’ 지역발전전략 발굴 총력

탑뉴스
태안군, ‘이원 해상교량 건설 선제 대비’ 지역발전전략 발굴 총력
-22일 군청 중회의실서 ‘이원면 종합개발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지역 생태·해양자원 적극 활용한 신 동력원 마련, 교량 건설 시너지 효과 극대화-

  • 입력 : 2024. 02.23(금) 11:11
  • 류제석 기자
22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착수보고회 모습
[코리아인경제신문/태안] 류제석 기자 = 태안군이 북부권의 비약적인 성장을 위한 이원면 종합개발계획 수립에 돌입했다.

군은 지난 22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와 군의원, 용역사 관계자, 지역 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원면 종합개발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전략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태안군이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국도38호선 이원-대산 해상교량 건설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지역 발전의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교량 건립 시 이원-대산 간 거리가 기존 73km에서 5.6km로 줄어 이동시간이 1시간 30분 이상 단축되고 고속도로 접근성도 높아져 수도권 1시간대 생활권이 가능해진다.
이원면 항공사진.

군은 이원-대산 교량 건설이 민선7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광개토 대사업의 마지막 퍼즐이 될 것으로 보고 예타 면제 촉구 등 다각적인 움직임에 나서고 있으며, 이번 종합개발계획 수립을 통해 교량 건설 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보고회에 따르면, 군은 이원면이 가진 생태·해양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특화산업 발굴 및 문화·생태·해양 복합 관광기반 조성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동력원을 마련한다.

특히, 지역자원을 활용한 ‘웰니스’ 확산에 힘쓰고 젊은층 유입을 위한 노력에 나서는 한편, 보다 효과적인 주민 역량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삶의 질 향상을 꾀하는 등 거주민과 방문객 간 상생 발전을 위한 계획 수립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와 문체부 등에서 추진 중인 지역개발 사업 및 공모에 적극 참여하고 각종 상위계획과도 연계해 차별화된 사업을 도출, 북부권의 획기적인 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각오다.

가세로 군수는 “국도77호선 보령해저터널 개통으로 영목항이 태안 관광의 시작점으로 변모했듯, 스마트 하이웨이의 핵심구간인 국도38호선 이원-대산 해상교량이 건설되면 북부권 관광의 대혁신을 맞이할 것”이라며 “이원면이 실질적인 발전을 통해 품격 높은 삶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