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립도서관,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 개관

탑뉴스
당진시립도서관,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 개관
-누구나 자유롭게 읽고 말하며 토론하는 도서관 선보여-


  • 입력 : 2024. 02.23(금) 10:46
  • 류제석 기자
당진시립도서관,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 개관
[코리아인경제신문/당진] 류제석 기자 = 당진시립도서관은 22일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이하 말하는 도서관)’을 개관했다.

지난해 7월부터 당진시립도서관은 기존 중앙도서관 4층의 멀티미디어자료실·향토자료실에 593.6㎡ 규모의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을 조성했다.

말하는 도서관은 도서관에서는 조용해야만 한다는 기존 편견에서 벗어나 누구나 자유롭게 읽고 말하며 토론하는 열린 공간으로 말하는 라운지, 미디어 라운지, 책바람 정원 세 공간으로 구성했다.
당진시립도서관, ‘와글와글 시끌벅적 말하는 도서관’ 개관

‘말하는 라운지’는 독서하며 함께 토론할 수 있는 독창적인 공간으로 자연스럽게 말하며 쉴 수 있다. 북콘서트와 작은 음악회 장소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했으며 폴딩도어를 설치해 책바람 정원과 연계 프로그램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말하는 라운지’의 한 공간인 ‘커뮤니티 룸’은 독서동아리의 활동 공간, 청소년 조별 과제 수행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테이블과 전자칠판을 준비해 언제든 신청해 사용할 수 있다.

‘미디어 라운지’는 미디어 도서관으로 조성하여 노트북, 태블릿피시를 대여해 창밖을 바라보며 작업할 수 있다. 국회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의 원문 자료 검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컴퓨터도 마련되어 있다. 또한 ‘미디어 라운지’ 내‘시네마천국’에서는 98인치 대형 스크린에 브이오디(VOD)시청이나 오티티(OTT) 서비스를 연계해 원하는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말하는 도서관의 야외공간인‘책바람 정원’은 남산 주변 조망을 활용한 쉼이 있는 독서 공간으로, 인조 잔디를 깔아 자연 속에 있는 느낌을 받으며 쉴 수 있다. 특히 날이 좋은 날은 빈백에 기대어 햇볕을 쬐며 편하게 쉴 수 있는 힐링 공간이다.

개관식 이후에는 ‘쇼펜하우어와 떠나는 음악 여행’이라는 주제로 공연팀 아르케컬처의 말하는 공연이 열려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오는 3월 6일까지 △오늘, 책 수다 △샌드 아트 △커피 인문학 강연과 실습 등 개관기념 프로그램 이어진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다양한 이용자가 함께 읽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만큼 시민이 즐거움을 나누는 복합문화공간이 되어 당진시의 지역문화 활성화에 이바지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