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한상화 의원, 5분 발언

정치
당진시의회 한상화 의원, 5분 발언
“당진시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 정책 확대”제안


  • 입력 : 2023. 11.29(수) 12:48
  • 류제석 기자
당진시의회 한상화 의원, 5분 발언
[코리아인경제신문/당진] 류제석 기자 =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 한상화 의원은 28일, 제106회 당진시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당진시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 정책의 확대>를 제안하는 내용의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우리나라는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로 식품의 생산·유통·조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수·축산물 쓰레기와 음식 찌꺼기 등으로 인해 음식물류 폐기물이 연간 수백만 톤씩 버려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 당진에는 1만 7,399톤의 음식물류 폐기물이 발생했고, 이는 시민 한 사람당 연간 약 79kg에 달하는 양이 버려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상화 의원은 이날 “환경부에서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발생한 음식물류 폐기물은 488만 톤으로 전체 생활폐기물 중 21.5%를 차지한다”며, “음식물류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은 물론 이를 처리하는 과정에 드는 막대한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다”고 말하며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렸다.

한 의원은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음식물류 폐기물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사업장에서는 배출자가 책임을 지고 있지만, 단독주택, 공동주택, 소형음식점 등에서 발생한 건은 지자체가 수거·처리하고 있다”며, “ 특히, 지자체에서 수거·처리하는 음식물류 폐기물의 양이 전체의 76%를 차지해 단독주택, 소형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음식물류 폐기물의 감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상화 의원은 당진시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 정책으로 ▲ RFID(공동주택 대상 음식물종량기) 지원사업의 대상 확대 ▲소형음식점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기기 설치·지원 ▲음식물류 폐기물의 올바른 분리배출과 감량 실천 노력 등을 제언했다.

끝으로 한상화 의원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음식물류 폐기물의 올바른 분리배출과 감량 실천 노력은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해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점을 다시 한번 기억해주시기 바란다”며 5분 자유 발언을 마쳤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