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자동차 자율주행, ‘신성장동력’ 기대”

경제
박경귀 아산시장 “자동차 자율주행, ‘신성장동력’ 기대”
- 이재관 한국자동차연구원 자율주행연구소장 초청 전문가 트렌드 특강
  • 입력 : 2023. 07.26(수) 14:08
  • 류제석 기자
시민홀 특강 장면 [사진제공=아산시]
[코리아인경제신문/경제] 류제석 기자 =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25일 시청 시민홀에서 이재관 한국자동차연구원 자율주행연구소장을 초청해 공직자 대상 네 번째 전문가 트렌드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이재관 소장은 ‘자율주행차의 최신동향 및 주요 현안’을 주제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주도하는 자율주행차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박경귀 시장은 강연에 앞서 “자율주행 기술은 반도체 산업 도시인 아산시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신기술이라고 생각한다”며 “시는 자율주행 첨단 기술을 시험하고 인증하는 기관 유치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박 시장은 “그런 점에서 오늘 강연은 아주 중요하다. 이 시간을 통해 자율주행 신기술과 자율형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국가사업 유치 방안 등을 모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연단에 오른 이재관 소장은 “자동차 자율주행 기술은 시장 성장이 멈춘 자동차산업이 새로운 활로 개척을 위해 연구를 시작됐지만, 이를 완성도 있게 구현하려면 분야별 첨단 기술이 융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사회 전반적으로 정보기술의 발달이 이뤄져야 한다. 자동차산업 발달의 부작용이었던 교통사고 및 체증, 환경과 노동력 문제 등을 해결하는 것이 새로운 사업모델이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특히 이 소장은 “최근 자율주행 기술이 자동차에서 건설기계, 농기계로 확장되고 있다. 일본은 관련 파생산업이 2035년에 104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본다”면서 “부품·서비스·인프라 등 모든 기술이 융합되는 산업인 만큼, 잠재력도 엄청나다”라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이어 “자율형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자동차-인프라 정보융합을 통해 미래시장을 선도할 융합기술의 확보가 필요하다”며 “대학·연구소·기업 간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개방형 데이터베이스 및 플랫폼을 구축·제공해 다양한 연구개발 지원 및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언해다.

한편, 아산시는 민선 8기 정책에 4차산업 신기술 트렌드를 접목하기 위해 이날 강연을 마지막으로 총 4회에 걸친 '전문가 트렌드 특강'을 완료했다.

시는 앞서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교수의 ‘메타세계가 바꾸는 디지털 문명시대 생존전략’ △전정규 한화시스템㈜ 부장의 ‘UAM 산업 개요 및 글로벌 동향’ △장동선 궁금한뇌연구소 대표의 ‘뇌과학자가 바라보는 AI 시대의 미래’ 등을 진행한 바 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