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투기업 유치 확대’ 팔걷은 힘쎈충남

경제
‘외투기업 유치 확대’ 팔걷은 힘쎈충남
- 한국외국기업협회 49개 회원사 대표 등 대상 투자설명회 개최
  • 입력 : 2023. 07.07(금) 16:27
  • 류제석 기자
7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한국외국기업협회 회원사 대표 등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충남도]
[코리아인경제신문/경제] 류제석 기자 = 민선8기 힘쎈충남이 외국기업 투자 유치 확대를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도는 7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한국외국기업협회 회원사 대표 등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첨단 외국기업 투자 유치와 오는 10월 독일에서 개최하는 투자설명회 홍보 등을 위해 마련했다.

설명회에는 서영훈 한국솔베이 대표를 비롯, 국내 진출 49개 외국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도는 이날 설명회를 통해 도내 산업단지 및 외투지역 현황, 인센티브 지원 내용 등을 소개했다.

또 10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투자설명회와 수출상담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각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도는 이와 함께 오는 9∼10월 공주·부여 일원에서 개최하는 대백제전에 대한 홍보도 진행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는 “충남은 경제와 교통의 중심지로, 외국인투자지역을 가장 많이 보유한 투자 최적지”라며 “지역별 전기요금 차등제가 적용되면 도내 입주 기업이 저렴하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등 여건이 지속적으로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김태흠 지사 중국 출장 때 4800만 달러의 외자를 유치한 것을 비롯, 민선8기 출범 이후 14개사로부터 4억 6700만 달러의 외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도는 앞으로도 공격적인 외자유치 활동을 전개할 예정으로, 10월 독일 설명회를 통해 첨단산업 기업을 집중 유치하고, 도내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