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2023년 안전충남훈련’ 실시

탑뉴스
태안군, ‘2023년 안전충남훈련’ 실시
- 태안군, 선박 화재진압 훈련서 '드론 활용' 빛났다!
- 5월 31일 소원면 모항항서 ‘2023년 안전충남훈련’ 겸한 ‘긴급구조 종합훈련’ 실시
- 드론 투입해 화점 탐색, 구명환 투하, 로프 운반 등 다양한 역할 수행
  • 입력 : 2023. 06.01(목) 18:45
  • 류제석 기자
5월 31일 소원면 모항항에서 진행된 긴급구조 종합훈련 모습 [사진제공=태안군]
[코리아인경제신문/태안] 류제석 기자 = 지난 3월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으로부터 ‘2023년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태안군이 드론을 활용한 선박 화재진압 훈련에 나섰다.

군은 지난 5월 31일 소원면 모항항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해 태안소방서, 태안해양경찰서, 군부대, 드론업체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과 연계한 ‘긴급구조 종합훈련’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2023년 안전충남훈련’을 겸해 실시된 이날 훈련은 긴급구조기관 및 긴급구조 지원기관 간 역할 분담을 통해 현장 지휘체계를 확립하고 재난 수습 능력을 키우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21년 근흥면에서 발생한 신진항 화재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상황전파 및 관계인 초기대응 △해양경찰 및 소방서 긴급대응 △유관(지원)기관 대응 △재난현장 수습 복구 △상황종료 및 피해상황 보고 △현장 평가회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해경구조정, 어업지도선(방제), 소방차, 첨단 드론 등 구조 장비가 대거 동원돼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이 실시됐다.
5월 31일 소원면 모항항에서 진행된 긴급구조 종합훈련 모습 [사진제공=태안군]

특히, 드론의 경우 △선박화재 진압 실증을 맡은 ‘인투스카이’ △해수욕장 안전관리를 수행하는 ‘세이에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선 ‘한울드론’이 참여해 기술력을 뽐냈으며, 이밖에도 화점(火點) 탐색과 구명환 투하, 드론 방수(放水), 흡착포 및 견인용 로프 운반 등 다양한 역할을 드론이 수행해 관심을 끌었다.

군 관계자는 “빠르고 공간 제약이 적은 드론의 특성상 재난 분야에서의 드론 활용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다양한 드론 서비스를 발굴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태안군은 총 사업비 7억 원을 지원받아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만리포, 꽃지, 몽산포) △도서지역 물자 교류 유연화(가의도) △선박 화재, 산불 등 발생 시 조기 대응 체계 구축(신진항, 창기리) 등의 사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