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 행정부지사, 홍성 조립식 주택 찾아 위문품 전달·복구 지원계획 설명

탑뉴스
김기영 행정부지사, 홍성 조립식 주택 찾아 위문품 전달·복구 지원계획 설명
- 산불 피해 이재민 이사·입주 모두 마쳐
  • 입력 : 2023. 05.26(금) 22:56
  • 류제석 기자
[사진제공=충청남도]
[코리아인경제신문/충남] 류제석 기자 = 김기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25일 이용록 홍성군수 등과 함께 홍성군 서부면을 찾아 조립식 주택 입주 이재민을 위로하고 재난지원금 및 기부금 지급 등 산불 피해 복구 지원계획을 설명했다.
[사진제공=충청남도]

지난달 2∼4일 홍성 등 도내 5개 시군에서는 동시다발적 산불로 인해 63세대 11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26세대 42명이 2차로 조립식 주택에 입주하면서 산불 이재민 63세대 113명은 모두 새 주거지로 이사·입주를 완료했다.
[사진제공=충청남도]

입주 현황을 살펴보면, △조립식 주택 31세대 56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임대아파트 9세대 18명 △자녀 집 등 기타 23세대 39명이다.
[사진제공=충청남도]

김 부지사는 이날 이재민들과 조립주택에 이사한 2세대를 방문해 식품·생필품 등으로 구성한 위문품을 전달하고 “예기치 못한 대형 산불로 오랜 삶의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면서 “신속한 재난지원금 및 기부금 지급 등을 통해 하루빨리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시군과 함께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달 중으로 주택 피해 등과 관련된 생활안정 지원금 23억 7900만 원과 농축임업 피해지원금 17억 4000만 원을 개별 지원할 계획이며, 기부금도 다음달 중 조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협의하고 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