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홍저수지, 폐그물... '친환경 호수' 물거품 위기

사회
잠홍저수지, 폐그물... '친환경 호수' 물거품 위기
- 수질개선사업에 수백억...폐그물은 누가 처리하나
  • 입력 : 2023. 01.11(수) 21:34
  • 류제석 기자
서산시 잠홍저수지에 30여년 가까이 폐그물이 방치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제공=서산시기자협회]
[코리아인경제신문/사회] 류제석 기자 = 충남 서산시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잠홍저수지가 환경부의 '도심주변 친환경 호수 조성사업'에 선정돼 수질개선 사업비로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잠홍저수지 일대의 수생태계 복원, 저수지 수질개선이 목적으로 국비 100억 원과 도비 15억 원, 시비 85억 원 등 총 200억 원을 투입한다.

그러나 정작 저수지 안에는 수십 톤의 폐그물이 30여년 가까이 방치돼 이번 사업이 '빛 좋은 개살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30여 년 전 외지인들이 대형트럭 3대에 정치망(일정한 자리에 쳐 놓아 고기떼를 그 안으로 끌어들여 잡는 그물)을 싣고 와 잠홍저수지에 설치해 물고기를 잡은 후 그냥 방치한 채 떠났다.

이런 사실은 지난 2015년 지역언론에 보도돼 당시 서산시와 한국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가 서로 협의해 폐그물을 수거하겠다고 밝혔으나 최근 취재 결과 7년이 지난 현재까지 개선된 사항은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년간 잠홍저수지에서 폐그물을 수거한 김동균씨에 따르면 지금까지 수거한 양은 약 20여 톤으로 아직 100여 톤이 저수지에 방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문제 해결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서산시와 농어촌공사는 미온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서산시기자협회 회원사에 따르면 지난 6일 양 기관의 관계자에게 이런 상황을 지적하자 모두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회원사와의 인터뷰에서 "농어촌정비법 등에 따라 폐그물의 처리는 농어촌공사에서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는 답변을, 농어촌공사는 관계자는 "현장에 나가 정확한 실상을 파악하고, 검토를 거쳐야 정확한 공식 답변을 내놓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누구에게도 '당연히 수거에 나서겠다'는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지역사회가 관심을 갖지 않으면 자칫 수백억 원을 들여 조성한 친환경호수나 수질개선이 겉만 번지르르한 전시행정으로 전락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 관계자는 "방치된 폐그물에 어패류가 걸려 썩어가는 상황에서 수질개선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코미디"라며 "세월이 더 흐르면 요즘 심각하게 부각되는 미세플라스틱 문제로도 번질 수 있는 만큼 관계기관이 대책을 세워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농어촌정비법 제128조(불법시설물의 철거)에 따르면 '농업생산기반시설관리자는 직접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에게 요청하여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정당한 사유 없이 점유하거나 설치한 시설물에 대하여 원상회복을 명령할 수 있고,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명령을 받은 자가 그 명령을 이행하지 아니할 때에는 행정대집행법에 따라 대집행을 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