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중 극단적 선택 시도자 구한 소방관

탑뉴스
여행 중 극단적 선택 시도자 구한 소방관
도 소방본부 김경호 소방장, 맨몸으로 강 뛰어들어 인명 구해내
  • 입력 : 2022. 09.29(목) 10:42
  • 정현지 기자
지난 25일 익수자를 구해낸 김경호 소방장(사진 가운데) [충남도청 제공]
[코리아인경제신문/충남] 정현지 기자 = 쉬는 날 가족여행을 떠난 충남도 소방본부 소속 소방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남성을 구해냈다.

29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119종합상황실에 근무 중인 김경호 소방장은 지난 25일 가족과 충북 단양으로 여행을 떠났다.

도담삼봉 주변을 산책하던 중 김 소방장은 멀리서 신발을 벗은 채 강변을 서성이던 남성 한 명을 발견했다.

119종합상황실에서 6년 넘게 119 신고 접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김 소방장은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남성을 향해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이때 남성이 갑자기 강물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고, 주변 사람들이 손 쓸 틈 없이 물 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이를 목격한 김 소방장은 즉시 맨몸으로 강물에 뛰어들어 물 속에 가라앉은 남성을 구조해냈다.

다행히 남성은 의식을 잃지 않고 약간의 구토 증세만 보였다.

김 소방장의 신속한 판단과 발 빠른 대처가 소중한 생명을 구해낸 것이다.

김 소방장이 남성 상태를 확인하고 대화로 안정을 유도하는 사이, 김 소방장 가족은 경찰에 신고를 했다.

이어 출동 경찰에 남성을 인계하는 것으로 상황은 마무리됐다.

김 소방장은 “남성에게 물어본 결과, 삶을 비관하며 물에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라며 “소방관으로서 할 일을 다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정현지 기자 jhj95091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