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식품안전도우미사업 추진 '눈길'

탑뉴스
논산시, 식품안전도우미사업 추진 '눈길'
  • 입력 : 2022. 05.20(금) 17:16
  • 류제석 기자
논산시가 충남 최초로 홀몸어르신 대상 식품안전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어르신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제공=논산시]
[코리아인경제신문/논산] 류제석 기자 = 논산시가 충남 최초로 홀몸어르신 대상 식품안전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어르신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에 따르면 2012년 3월 논산시는 UN기준 초고령화사회(65세이상 노인인구 비율 20%이상)로 진입했으며, 2022년 3월 기준 논산시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비율이 28.14%, 이 가운데 8개 면은 40%를 넘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노인인구가 급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논산시는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식품안전도우미 사업을 추진, 어르신이 서로를 돌보고, 함께 건강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식품안전도우미로 활동 중인 총 9명의 어르신은 3인 1조를 이뤄 지역 내 홀몸어르신 자택을 방문하여 냉장고 내 식품 유통기한을 확인·정리하고 청소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3월 사업 추진 이후 매주 3회에 걸쳐 현재까지 총 70가구에게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올해 11월까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로부터 사업을 위탁받아 주관하고 있는 권경심 죽림노인복지센터장은 "어르신들 대부분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들을 냉장고에 보관하여 식중독 등 건강에 위험하다"며 "냉장고정리와 함께 청소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하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말이 있듯이 일하기를 희망하는 어르신들이 마음놓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에서도 어르신들이 더욱 활발한 사회활동을 통해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약 13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3천 2백여 명에 달하는 어르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맞춤형 노인 일자리 정책으로 어르신이 행복하고 안정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도시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해 전국 노인일자리 사업 기관 1288개소를 대상으로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우수 수행기관'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