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당진항을 복합항만으로" 행정력 집중

탑뉴스
당진시, "당진항을 복합항만으로" 행정력 집중
- 당진항 활성화 미래 발전전략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입력 : 2022. 05.19(목) 19:15
  • 류제석 기자
당진시가 당진항을 물류와 해양관광이 공존하는 다기능 복합항만으로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제공=당진시]
[코리아인경제신문/태안] 류제석 기자 = 당진시가 당진항을 물류와 해양관광이 공존하는 다기능 복합항만으로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과 해양수산부, 평택지방해양수산청 및 충남도청 관계자 등은 19일 시청 아미홀에서 '당진항 활성화 미래 발전전략 기초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당진항을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한 추진방안을 모색했다.

보고회에서는 ▲당진항 기초자료 수집 및 분석 ▲항만활성화를 위한 사업구상 ▲타당성 논리 개발 ▲입지 조건 및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대상 사업의 사업량 ▲공사비 산출 및 기초도면 검토 등이 다뤄졌다.

시는 이번 기초조사용역과 함께 국가 차원의 당진항 종합발전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충남도와 지속적으로 건의해 올해 정부예산에 5억 원을 확보했으며, 지난 2일 해양수산부에서는 '당진항 종합 발전계획 수립용역'을 착수했다.

또한 이번 용역 최종보고회 내용은 내년 5월 완료 예정인 해수부의 '당진항 종합 발전계획 수립용역'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용역이 기존 당진항의 산업기능을 확대해 지역 수출·입 업체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친수시설 조성을 통한 해양레저 관광으로서의 면모도 갖출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