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서산시의회, A의원의 갑질 지켜보는 눈 많다
황신민 기자 tlaldjf@naver.com
2015년 09월 24일(목) 16:52
[기자수첩/koeco]황신민 기자 = 서산시의회 A의원의 갑질 논란이 주민들의 입에서 입으로 퍼져 나오면서 서산시의회가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지역경제와 지역주민을 위해 대의를 펼친다는 명분아래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다 형평성을 잃어 이미지가 추락하는 사례가 있듯, 서산시의회 A의원도 이 같은 길을 걷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돌아보았으면 싶다.

실제로 A의원의 지역구 일부 주민과 지역 내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일부 사업주들은 A의원의 행태에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소문에 의하면 A의원이 모 사업체의 영업을 위해 대기업들에게 압박 아닌 압박 즉 갑질의 행태를 보여주고 있어 대기업에 기대 사업을 영위하려는 동일업종이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소문이 사실이라면 큰 문제다.

경쟁사회에서 사업주들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영업에 나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지만 주민을 위해 대의를 펼쳐야 할 시의원이 나서서 형평성을 잃은 채 한쪽으로 기울어진 의정활동을 펼친다는 것은 잘못된 일이기 때문이다.

A의원에 대한 이러한 소문이 돌면서 A의원으로 인해 다른 한 가정의 부부가 이혼하게 되었다는 등의 소문도 나돌고 있어 결국 A의원의 개인적인 신상 털기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랴 했다.

이러한 말이 나도는 것은 A의원의 활동에 뭔가 잘못된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기 때문일 것이다.

주민들이 괜히 A의원을 비방하기 위해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하지만 본 기자는 이 모든 것이 헛소문이길 바라며, 만약 조금이라도 그런 일에 연류 되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발을 빼길 당부한다.

이 당부에 대해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버린다면 소문의 진상을 양파껍질 벗기듯 하나하나 벗겨 주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것이다.

아울러 본인으로 인해 서산시의회의 이미지가 실추되지 않도록 하기 바란다.
황신민 기자 tlaldjf@naver.com
이 기사는 코리아인경제신문 홈페이지(koe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oeco.kr/article.php?aid=144308114941010
프린트 시간 : 2022년 07월 01일 04:33:22